경남도, 축산물 안전관리 ‘우수지자체’ 선정
경남도, 축산물 안전관리 ‘우수지자체’ 선정
  • 최하늘 기자
  • 승인 2018.12.0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도축장.집유장 HACCP 운용수준 조사평가 우수지자체 선정 장관상 수상
우수 도축장(부경축산물공판장, 김해축산물공판장) 2개소도 선정

경남도가 사단법인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주관하는 ‘2018년 전국 도축장․집유장 HACCP 운용수준 조사․평가’에서 소비자가 뽑은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6일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HACCP : 식품의 원재료 생산에서 부터 최종소비자가 섭취하기 전까지 각 단계에서 생물학적, 화학적, 물리적 위해요소가 해당식품에 혼입되거나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위생관리 시스템. ‘해썹’ 또는 ‘해십’이라 부르며 우리나라에서는 1995년 12월에 도입했다.

또 이날 도내 소재 도축장 2개소(김해축산물공판장, 김해축산물공판장)도 소비자가 뽑은 베스트 도축장으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올 3월부터 10월까지 전국 191개 축산물작업장과 지자체를 대상으로 HACCP 운용수준 조사평가를 실시해 도축장 7곳, 집유장 2곳, 우수지자체 1곳을 선정 발표한 것이다.

주요 평가항목은 △자체위생관리 기준 및 HACCP 기준 작성‧운용실태, △시설기준 준수 및 위생적 관리 △미생물 모니터링 결과 △축산물 위생적 처리 등 82개 항목을 기준으로 인프라 등 작업장 전반을 평가했다.

도는 도축장 및 집유장 안전 관리와 축산식품 위생적 처리를 위해 연간 4회정기 감시와 수시감시를 실시해 영업장 위생수준 향상과 식중독 등의 식품사고를 사전 예방했다.

김주붕 동물방역과장은 “이번 수상은 소비자단체 등 외부 전문가들이 전국 축산물 작업장의 안전관리를 비교 평가한 것으로 도의 축산식품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와 관리의 결과라고 생각되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위생적인 축산물이 생산‧공급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HACCP 조사평가 결과 부적합 도축장 3개소에 2,1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