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
경상남도,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 통합운영으로 24시간 빈틈 없는 대응체계 강화
  • 최하늘 기자
  • 승인 2019.07.1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경남도청
사진제공=경남도청

경상남도가 10일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관계 공무원이 참석한 가운데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식을 갖고 당직과 재난안전 상황근무가 통합된 재난안전통합상황실을 본격 운영한다.

도에 따르면 이번 재난안전통합상황실 개소로 그동안 재난안전상황실, 중앙통제실 등 야간 상황부서와 당직실의 별도 운영에 따른 주요 임무 중복 등 비효율성을 개선하여 통합 운영함으로써 상황 대처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당직근무 후 대체휴무에 따른 업무 공백과 남녀 직원 간 당직근무로 인한 차별 논란 해소 등 당직근무제도의 문제점 해소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는 “이번 당직근무제도 개선을 통해 각종 재난·재해 및 비상임무에 대한 컨트롤 타워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면서 “당직휴무에 따른 업무공백도 사라져 도민의 공공서비스 만족도가 높아지고 직원들의 당직근무 부담 해소로 일·가정 양립 환경과 주말이 있는 삶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