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청렴도 5년 연속 최상위권 달성
경남도, 청렴도 5년 연속 최상위권 달성
  • 여우석 기자
  • 승인 2018.12.06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청렴시책 추진으로 이룬 성과
‘청렴한 광역자치단체’ 재차 확인하는 계기

경남도가 지난 5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5년 연속 최상위권을 달성했다.

비록 1등급에서 2등급으로 1단계 하락했지만, 지난해에는 1등급이 2개 시도임에 반해 올해는 1등급이 1개 시도뿐이고 도는 2등급 중에서도 최상위 그룹에 속했다.

이는 소통과 협치를 기반으로 도민이 참여하는 청렴시책들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만들어 낸 성과다.

도의 청렴도는 지난 2014년과 2015년에 각 2등급, 2016년과 2017년에 각 1등급을 받은 데 이어 올해 2등급을 받아 5년 연속 최상위권을 달성했다. 17개 시도 중에서 최근 5년 동안 1~2등급을 유지하고 있는 시도는 경남도가 유일하며, 도를 제외한 타 시도는 최근 3년 연속 1~2등급을 유지하는 시도가 없어 그 성과의 의미가 크다.

또한 3년 연속 금품·향응·편의 수수, 공금 횡령·유용 등 부패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을 뿐 만 아니라 5년 연속 최상위권 자리를 유지하면서 도의 깨끗한 청렴문화가 정착단계에 이른 것으로 평가돼 ‘청렴한 광역자치단체’임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도는 ‘공직사회의 부패를 뿌리 뽑지 않고서는 도민들의 신뢰를 얻을 수 없고 도정의 성공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공직자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로 인식하고, 비리 공무원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사법기관에 고발하고 수사의뢰하는 등 고강도 부패척결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또한 부패 개연성이 높은 취약 분야에 대해서는 고강도 감찰과 함께 맞춤형 청렴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부패 발생을 근원적으로 차단했다.

올해 초부터 ‘2018 청렴도 최상위권 유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5년 연속 최상위권 유지를 목표로 다양한 청렴시책들을 강도 높게 추진했다.

공직자 스스로 공직윤리 활동 실적을 관리하는 공직자 자기관리시스템, 고위공직자 부패위험성 진단과 청렴교육 확대 등을 통해 청렴문화를 확산했으며, 부서장 모니터링과 자체 외부청렴도 측정 실시로 문제점 및 취약분야를 보완했다.

또한 보조금 지원에 대한 집중감사, 현장 중심의 대형 건설공사 특정감사와 생활밀접형 소규모시설 안전관리 실태 감사 등 현장 위주의 합법성 감사 뿐만 아니라 사전 컨설팅 감사, 적극행정 면책 등 예방적 감사에도 주력했고, 공직자 부패행위 익명신고시스템 운영과 도민들이 공무원의 부정부패를 신고하였을 경우에 포상금 및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부조리신고 포상금 등 지급조례를 현실에 맞게 개정하기도 했다.

아울러 시군의 청렴도 향상을 위해 시군 대상 청렴컨설팅도 실시, 그 결과 함안군과 거창군은 이번 평가에서 각각 3등급에서 2등급으로 향상한 결과를 낳았다.

이에 정준석 감사관은 “도민 참여형 청렴시책들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여 5년 연속 최상위권을 달성했다”며 “앞으로도 소통과 참여의 도정철학에 맞게 청렴사회민관협의회를 중심으로 민관협력 네트워크를 더욱 활성화하고, 일하는 조직문화 개선 등 도정혁신을 통해 도민이 체감하는 청렴문화 확산에도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