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항공우주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 위해 발벗고 나서
경남도, 항공우주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 위해 발벗고 나서
신규 취업·장기숙련자 300만 원, 출산·결혼지원금 지원
격차 해소로 협력사 인력 3년간 1800명 확보 기대
조선·항공·자동차 분야 국비 전국 최다 확보, 총 401억 원 투입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4.07.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경남도는 10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 조규일 진주시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항공우주산업 원청·협력사 대표 등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항공우주제조산업 이중구조 개선을 위한 상생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경남은 국내 항공우주산업 분야 생산액의 75%를 차지하고 있는 지역이다. 항공우주산업 대표기업인 한국항공우주산업(주)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주) 및 협력사들이 창원과 사천을 중심으로 소재하고 있으며, 특히 지난 5월 사천 우주항공청 개청으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했다.

그러나, 원청인 대기업에 비해 낮은 임금과 열악한 복지제도, 근로조건 등으로 중소 협력사의 인력난은 점차 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협력사의 인력확보와 근로조건 개선지원을 위해 지난 2월 ‘항공우주제조업 상생협력 확산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한 바 있으며,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인 ‘지역주도 이중구조 개선사업’에 선정돼 전국 최다 수준인 4년간 국비 100억 원을 확보했다.

이날 협약도 협력사 인력확보와 근로조건 개선의 일환으로, 도내 항공우주제조업 협력사의 신규·숙련인력 확보, 정주여건 개선과 복지증진에 초점을 맞췄다.

협약에 따라 고용노동부와 경남도는 원청과 협력사의 자발적인 동반성장 이행을 위한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근로자에게는 취업 후 3·6·12개월 근속마다 100만 원을 지원하고 사업주에게는 월 50만 원씩 인건비를 지원한다. 숙련 인력의 근속유도를 위해 장기숙련 기술자에게 협력사와 함께 인센티브 300만 원을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협력사 직원 복리 증진을 위해 결혼·출산 시 100만 원을 지급하며, 근로·고용환경개선을 위해서도 기숙사·통근버스 임차, 휴게실 등 근로자 공동이용시설 개선비용을 지원한다.

원청사는 협력사 우수인재 확보를 위한 채용박람회 지원, 공동훈련센터 운영(카이), 신규 채용자 대상 교육프로그램 운영(한화) 등을 추진하고, 협력사는 장기숙련 기술자 인센티브 지원과 채용인력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원청사는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 ▲협력사 기술 지원 ▲협력사 기금 조성 및 저금리 대출 지원 지속 ▲손실비용 감면 등 산업안전 및 경영안정 분야에서도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약속했다.

이를 통해 신규 인력 유입을 촉진하고, 인력의 장기근속 유도 및 숙련인력 이탈을 방지해 인력난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사가 3년간 1,800명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경남의 산업 구조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한 협력체계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대·중소기업간의 상생이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며 “대기업과 협력사의 동반성장을 이뤄 낼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경남도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은 시대적인 과제로 정부의 중요한 책무이며 조선업에서 출발한 이중구조 개선 노력이 업종을 넘고 지역주도로 확산해 나가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대한민국 우주항공 수도인 경상남도에서 항공우주제조업이 상생과 협력이라는 두 개의 날개를 가지고 더욱 힘차게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조선업을 시작으로 올해 조선·항공·자동차부품업까지 이중구조 개선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전국 최다 규모를 확보하는 등 총사업비 401억 원을 투입해 도내 업종별 협력사 구인난 개선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