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국민의힘, “민주당 부정행위 중단하라”
진주시의회 국민의힘, “민주당 부정행위 중단하라”
국민의힘 “비밀투표 원칙 위반, 표 단속 발언 맞지 않아”
민주당 "자유로운 투표 행위 억압"...법적 대응 예고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4.07.03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진주시의회 제9대 후반기 의장·부의장 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비밀투표 원칙 위반’이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반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3일 오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의 주장은 터무니 없는 억지”라며 “부정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민주당에서는 진주시의원이 직접 투표해 당선된 의장 선거를 부정하고 있다"며 "이는 시민이 선출한 시의원을 부정하는 것으로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위험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비밀투표 원칙 위반에 대해 “민주당에서 주장하는 표단속에 대한 발언은 맞지 않다”며 “의원총회를 통해 후보 단일화를 하고 의총에서 선출된 후보에게 투표하기로 합의까지 이미 마친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하는 투표 결과가 나오지 않아 무효표를 주장하며 선거 결과에 불복하는 형태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비밀투표 역시 독립된 공간에서 누구의 제약 없이 비밀투표가 진행됐으며, 비밀투표가 보장되지 않았다는 주장은 의원 개개인의 투표권과 권리를 모독하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쟁과 파행의 의회가 아닌 협치와 타협의 정치로 진주의 발전된 미래를 위해 노력해야 할 시기”라며 “민주당 의원들이 투표결과에 깨끗이 승복하고, 시민의 공복으로서 의회의 역할과 기능에 함께 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2일 법률대리인을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법률대리인의 자문과 선거 당시 현장사진, 영상 등 증거자료를 토대로 이번주 내에 법원에 진주시의회 의장선거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할 예정이다.

지난 1일 의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자를 찍은 기표 용지를 감표위원에게 노출한 사례 [사진제공=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지난 1일 의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자를 찍은 기표 용지를 감표위원에게 노출한 사례 [사진제공=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지난 1일 의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자를 찍은 기표 용지를 감표위원에게 노출한 사례 [사진제공=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지난 1일 의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자를 찍은 기표 용지를 감표위원에게 노출한 사례 [사진제공=진주시의회 더불어민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