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묘영 진주시의원, 폭염 피해 예방·지원 조례 단독 발의
강묘영 진주시의원, 폭염 피해 예방·지원 조례 단독 발의
“역대급 폭염 대비해야” 시민 생명·건강 보호 시책 전방위 확대
폭염취약계층 지원, 폭염저감시설 설치·지원 규정…시민 혜택 기대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4.06.10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묘영 진주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진주시의회)
강묘영 진주시의회 의원. (사진제공=진주시의회)

강묘영 진주시의회 의원이 제256회 진주시의회 정례회에서 ‘진주시 폭염 피해 예방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단독 발의했다.

강 의원은 이번 조례안에 대해 “앞선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밝힌 대로 지구온난화 및 기상이변으로 매년 심화하는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모할 대책 마련을 위해 입안했다”라고 밝혔다.

조례안은 폭염으로부터 시민 생명과 건강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폭염대응 종합대책 수립 ▲폭염취약지역 예방활동 ▲재난도우미 운영 ▲폭염취약계층 지원 ▲폭염저감시설 설치 ▲무더위쉼터 운영·지원 ▲폭염 안전교육 실시 ▲관계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사항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으며, 지난 4일 도시환경위원회 예비심사에서 원안대로 가결돼 오는 24일 제2차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강묘영 시의원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더욱 길어지고 강해지는 폭염으로 인해 각종 온열질환 피해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해당 지역 실정에 맞는 대비책을 갖추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례가 시행되면 시민들을 위한 폭염 피해 예방 종합대책 수립과 피해 예방 홍보 및 각종 사업 지원 등을 보다 전방위적으로 추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기상청 자료를 인용해 “올 여름 평균기온이 높고 7월에서 8월 사이 무더운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면서 “안전 취약지역 및 취약계층은 대응력이 부족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또한 “적극적·선제적 예방 활동을 통해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어려움이 있는 곳은 섬세하게 찾아보고 세밀하게 살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