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현장훈련 실시
진주시,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현장훈련 실시
한국세라믹기술원서 각본 없는 실제상황 같은 대형화재 훈련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2.11.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진주시청
사진제공=진주시청

진주시는 24일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 2022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현장훈련을 실시한다.

안전한국훈련은 모든 재난유형에 대비 위기관리 매뉴얼 점검 및 유관기관 협업능력강화를 위한 재난대응 종합훈련으로 전국적으로 실시되는 훈련이다.

시는 다중이용시설 화재발생 및 다수 사상사 수습복구 재난상황을 가정해 22일 토론훈련을 시작으로 24일 한국세라믹기술원에서 현장훈련을 실시한다.

24일 현장훈련은 진주시의 13개 협업기능반 및 진주소방서, 진주경찰서, 육군8962부대 등 9개 유관기관, 관련 단체 등 200여 명, 구급차 등 장비 40여 대가 참여해 화재진압, 인명 대피 및 구조활동, 피해수습 복구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재난대응 협업체계를 점검한다.

시는 지난 14일 종합사회복지관 청락원 시설이용자 및 직원대상 재난대비 국민행동요령 교육, 진주보건소 생물테러 대응 훈련, 진주국민체육센터 직원 및 강사대상 소방훈련을 실시하고 지난 22일은 대형화재 대응 토론훈련을 하는 등 크고 작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및 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올해는 각종 재난 발생으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 대한 시민적 관심과 필요성이 높아져 보여주기식, 대본 읽기식의 훈련을 지양하고 실제 출동방식인 불시훈련 방식으로 대응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진주시는 사전에 훈련기획팀을 구성하여 13개 협업기능반 및 유관기관, 관련 단체의 회의에 2인으로 구성된 전문가 컨설팅도 2회 실시했다.

신종우 진주시 부시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습관처럼 머리와 몸이 기억하는 내실있는 안전한국훈련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라며 “재난대응 능력 점검 및 보완을 통해 안전한 도시 진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