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문화예술회관, 가족연극 ‘쓰레기 꽃’ 개최
경남문화예술회관, 가족연극 ‘쓰레기 꽃’ 개최
6월 문화가 있는 날…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대공연장
  • 박도영 기자
  • 승인 2022.06.2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경남문화예술회관
사진제공=경남문화예술회관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관장 강동옥)은 6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29일 오후 7시 30분 극단 모시는사람들의 가족연극 ‘쓰레기 꽃’ 공연을 개최한다.

가족연극 ‘쓰레기 꽃’은 2018 아시테지 주최 어린이 연극제에서 대상과 희곡상, 연기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연극으로 제작함으로써 지구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준다.

이 연극은 주인공 철수가 동생이 자신의 로봇을 고장 내면서 동생을 울리게 되고, 이 모습을 본 엄마가 철수의 로봇을 쓰레기장에 버리면서 시작된다. 철수는 엄마를 원망하면서 쓰레기장으로 자신의 로봇을 찾으러 가고,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교훈적으로 담고 있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은 요즘,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는 연극이다”라며 “관객들을 환경지킴이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극단 모시는 사람들은 자주연극운동을 목표로 1989년에 창단돼 33년 동안 창작개발에 주력해 45여 편의 작품을 초연․제작하며 동아연극상과 현대소나타상 등 각종 수상 등을 통해 작품성을 인정받는 높은 성과를 이루었다. 대표작품으로는 국민연극 ‘오아시스 세탁소 습격사건’, 움직이는 그림동화 ‘강아지똥’, 뮤지컬 ‘블루사이공’ 등이 있다.

한편 이번 공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경남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는 지역문화예술회관 문화가 있는 날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는 문화가 있는 날 주간에 지역의 다양한 공간에서 진행되는 지역 밀착 맞춤형 공연프로그램으로, 지역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체험 기회를 제공해 사람이 있는 문화를 실현하고 지역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