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양보초 해양소년단’ 전국 대회서 준우승 쾌거
‘하동 양보초 해양소년단’ 전국 대회서 준우승 쾌거
제16회 전국 카누·드래곤보트 대회서 준우승 차지
  • 양우석 기자
  • 승인 2022.06.2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하동군청
사진제공=하동군청

하동 양보초등학교(교장 김성호, 이하 하동 양보초) 해양소년단은 2022년 해양수산부장관배 제16회 전국 카누·드래곤보트대회 초등 혼성 부문에 전교생 9명이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국해운협회 회장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이번 대회는 조동욱, 박보성, 신재현, 정찬희, 정준영, 이지수, 이혜빈, 김가민, 정주성 학생 등 전교생 9명이 참가했지만 노잡이 2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올려 의미가 크다.

한국해운협회가 주최하고 한국해양소년단연맹, 대한드래곤보트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주말 충북 증평군 블랙스톤 벨포레 리조트에서 열렸으며, 초등부는 혼성부 200m로만 총 8개 팀이 출전했다.

예선 2조 4번 선에서 출발한 선수들은 1분 22초 43의 기록으로 조1위로 결승 진출했다. 결승전에는 1레인부터 통제영 판옥선, 진주교대부설초, 통제영 거북선, 양보초, 산성초 A조 등 5팀이 진출했으며 양보초는 1분 18초 63의 예선보다 좋은 기록으로 2위에 입상했다.

팀장인 조동욱 학생회장은 “2위를 해서 너무 아쉬웠다. 그렇지만 열심히 해서 기분이 좋았다”라며 “다음 대회에는 체력을 길러 1위를 하겠다”라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김성호 하동 양보초 교장은 “노잡이가 2명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면서 “1위와 단 2초 차이로 입상한 학생들이 너무 대견하고 멋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임채호 해양소년단서부연맹 처장께서 키잡이를 자처해 정말 고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를 지원한 하동군에도 감사하다”라며 “8월 방학 중에 있는 전국 리갓타 대회와 전국 해양스포츠 제전에도 학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학생들을 격려했다.

한편 하동 양보초는 이번 대회에서 상장과 함께 상금으로 30만 원을 받았으며 오는 8월 2∼5일 경남 통영에서 열리는 제33회 해양소년단 리갓타 대회에 출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