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망경동 옛 철길 소망의 거리 재탄생 ‘눈앞’
진주 망경동 옛 철길 소망의 거리 재탄생 ‘눈앞’
연말 준공·경관조명 내년 1월 완료, “구도심 젊음의 거리 될 것”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11.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진주시청
사진제공=진주시청

진주시는 지난 2012년 진주역이 가좌동으로 이전되면서 만성 낙후지역으로 전락해 오던 망경동 일원의 옛 철길이 소망의 거리로 조성돼 올 연말 준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민선 7기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중 하나인 구 진주역 철도부지 재생 프로젝트 지역과 유등테마공원으로 이어지는 순환형 관광코스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소망의 거리 조성사업은 구 망경지하차도에서 지식산업센터까지 450m의 폐선부지 구간으로 총사업비 45억 원을 들여 철도 부지를 매입하고 지난해 11월 착공해 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또한 야간 보행자의 안전과 옛 철길 주변의 경관 개선을 위해 4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투입해 경관조명 설치공사를 시행해 내년 1월 말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소망의 거리는 기존 철도시설의 일부를 보존하고 철길을 부분 복원해 과거의 기억을 되살리고 추억할 수 있는 재생의 공간과 망경동을 남북으로 단절시켜온 옹벽을 철거해 소통하고 정을 나눌 수 있는 열린 광장으로 조성된다.

거리 전 구간은 쉼터, 벤치를 설치해 시민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다양한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해 볼거리도 제공한다. 또 지역 학생들의 재능 기부로 마련된 그림을 전시 가벽에 담아 누구나 찾고 즐기는 망경동의 명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옛 망경동 철길은 폐선 후 불법 경작과 쓰레기 투기 등으로 주변의 환경을 저해하는 시설로 방치돼 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소망의 거리 조성으로 그동안 공원 등의 사회기반시설 부족으로 공공시설의 혜택에서 소외됐던 지역민에게 생활과 여가의 편의를 제공하고 낙후된 구도심의 자발적 재생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조규일 시장은 “망경동 옛 철길이 소망의 거리로 재탄생하면 구도심이 젊음의 거리로 탈바꿈하는 시작이 될 것”이라며 “강남지구 도시재생 사업지구와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를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