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국가안전대진단 민관 합동점검 실시
하동군, 국가안전대진단 민관 합동점검 실시
하동소방서·민간전문가 등 내실있는 현장점검 추진…쌍계사 화재 대응훈련도
  • 김효빈 기자
  • 승인 2021.10.2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하동군청
사진제공=하동군청

하동군은 국가안전대진단 추진단장인 이도완 부군수를 비롯해 하동소방서, 민간전문가 등으로 민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지난 21일 현장검검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은 문화재, 관광숙박시설 등을 대상으로 건축, 소방, 전기 분야의 안전점검 가이드에 의거해 시설점검이 이뤄졌다.

특히 하동소방서와 함께 화재 등에 취약한 목조건축물인 쌍계사를 대상으로 자동화재속보설비를 가동해 오작동 여부를 확인했으며, 방수총을 소화전에 소방호스로 연결해 성능 여부도 점검하는 등 화재대비 대응훈련도 병행했다.

군은 국가안전대진단 추진기간인 지난 6일부터 현재까지 68개소 중 51개소의 현장점검을 완료했으며, 태양광시설 등 육안점검이 어려운 시설에 대해서는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국가안전대진단 기간동안 생활 속 안전위해요소 차단을 위해 가을철 안전위험요인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하고 있다.

이도완 하동군 부군수는 “민관 합동점검 시 육안점검에 그치지 않고 전기, 소방설비 등 작동여부에 대한 직접 시연을 통해 실효성있는 현장점검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조현문 하동소방서장은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하동군과의 재난대응 지원체계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다”라며 “군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재난예방활동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