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3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산청군 3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곶감생산단지 친환경에너지 타운 조성
36억 원 규모…주택·상업건물 등 332곳
  • 양우석 기자
  • 승인 2021.07.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산청군청
사진제공=산청군청

산청군이 내년부터 곶감생산단지를 형성하고 있는 삼장·시천·단성면 지역에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설비를 설치한다.

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군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내년에 총 사업비 36억원(국비 18억원)을 투입해 ‘산청곶감생산단지 친환경에너지 타운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삼장·시천·단성면 지역 주택, 공공·상업건물 등에 태양광 270곳, 태양열 60곳, 지열 2곳 등 모두 332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군은 곶감생산농가의 에너지 비용 절감 및 에너지 자립화와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주민의식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청군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적극 나서 지역 곳곳에 태양광·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2020년에는 총 사업비 3억6900만원을 투입해 예술인공동체 극단 큰들의 마당극마을, 2021년에는 26억90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금서면 일원 마을과 공장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지원했다.

특히 큰들 마당극마을은 현재 전 가구가 탄소배출 없는 에너지자립마을로 운영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지역 맞춤형 정부지원사업으로 농촌마을 에너지 비용 절감 등에 큰 도움이 된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이 더 많은 에너지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국비 확보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기업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특정 지역이나 장소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것으로, 국비가 50% 지원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