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남강본류 방류량 증대 절대불가’ 결의안 채택
진주시의회, ‘남강본류 방류량 증대 절대불가’ 결의안 채택
남강댐 안전성 강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 근본 취지 공감
남강유역 106만 시민의 생명․재산 위협, 방류량 증대 방안 절대 불가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2.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진주시의회가 진주시민을 포함한 남강유역 106만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진주시의회는 22일 제22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남강본류 방류량 증대 절대불가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결의문에는 ▲남강 유역 106만 주민의 생명과 재산에 대한 안전을 담보하지 않는 어떠한 방류량 증대에도 절대 반대 ▲재난관리의 기본 이념을 방기한 채 추진 중인 기계적인 방류비율(남강:가화천=1:6)을 철회하고, 사업 전면 재검토 촉구 ▲한국개발연구원과 경남발전연구원의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대안 마련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채택한 결의문은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날 의원들은 본희의가 끝난 후 의회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강본류 방류량 증대 절대불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의원들은 “진주시민을 포함해 남강 유역 106만 시민의 생명과 재산이 위협당하는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은 절대 불가하다”며 “극한의 자연재난 대비책도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우선적으로 보호해야 하며, 기본이념의 바탕 위에 수립돼야 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이치 ”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현재 초당 1000톤의 방류량으로도 집중호우 시 남강 본류 유역 주민들의 안전이 위태로운 상황”이라며 “방류량을 2배로 늘리게 될 시 부근에 위치한 아파트 단지와 시내 전체가 물바다가 될 것”이라고 강력하게 반대했다.

현재 한국수자원공사는 극한 홍수에 따른 댐 붕괴 등 재난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 주요 내용은 댐의 높이 및 최고수위 확보, 남강본류 방면 보조 여수로 2문(초당 1000톤) 신설, 가화천 방면 제수문 4문(초당 6000톤) 신설 등이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