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무료경로식당 운영자 간담회 가져
진주시, 무료경로식당 운영자 간담회 가져
진주 관내 11개 급식소 2200여 명 이용…코로나19 인해 도시락 대체 운영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2.22 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진주시청
사진제공=진주시청

조규일 진주시장은 지난 19일 시청 기업인의 방에서 무료경로식당 운영 민간단체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중앙동 무료급식소(대표 이동근) 등 7개 단체의 무료급식소 운영 관계자가 참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감염병이 확산하면서 무료급식소 운영 및 식당 내 집단 취식이 제한되자 시는 무료경로식당의 자체 실정에 따라 도시락 또는 간편식을 현장에서 배부해 사업을 이어나가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도 식사를 거르는 사각지대 노인이 없도록 무료급식사업을 빈틈없이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는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노인층은 감염병에 취약한 고위험군이므로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진주시는 민간 무료경로식당이 11개소가 있으며 1회 기준 2200여 명의 결식우려 노인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시는 지난해부터 월 1회 이상, 50명 이상이 이용하는 무료경로식당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2억7000만 원의 예산을 확보해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