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 발주
한국토지주택공사, 노후 공공임대 그린리모델링 사업 발주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2년간 총 5만호 대상 3월 초 발주 공고 예정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종합건설업체 참여 확대 기대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2.17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진제공=LH(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해 7월 발표된 정부의 그린뉴딜정책 참여의 일환으로 내달부터 2년 간 1조2000여억 원을 투입해 노후 공공임대주택 4만5000여 호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고성능 단열재 및 창호 시공 ▲고효율 LED 조명 및  콘덴싱 보일러, 복합 환기 시스템 설치 등이 포함된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세대통합 리모델링 ▲단일세대 리모델링 등 건설임대 대상 사업과, 다가구 등 매입임대 시설개선 사업으로 나뉘며 이번 사업은 건설임대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연접한 소형 면적 주택(26㎡) 2세대의 비내력벽 철거를 통해 보다 넓은 주택(52m2) 1세대로 통합하는 사업으로, 리모델링 후 다자녀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기존 노후 영구임대주택을 대상으로 에너지저감 기술과 친환경 자재를 적용한 리모델링 후 대학생, 주거약자 등 1인 가구에 공급하는 사업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올해 그린리모델링 2개년 사업 통합 발주계획을 수립해 2021년 사업물량(1만8000여 호)을 포함한 1조1900억 원 규모, 총 4만5000여 호에 대한 사업을 내달 초 발주 및 올해 6월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발주는 지역별 권역으로 나누어 진행하며 각 권역별 발주 금액은 1000억 원 이상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발주에 따른 입찰 참가 방법, 평가 방식 등은 내달 초 한국토지주택공사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ebid.lh.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 건설산업기본법 시행령 개정으로 종합·전문 건설업 간 업역규제가 사라짐에 따라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공공이 발주하는 대규모 공공 사업에 우수한 시공 역량을 가진 종합건설업체의 참여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관계자는 “신규 건설과 별개로 추진되는 기존주택 대상 리모델링 사업이지만 총 사업금액이 1조 원 이상인 대규모 정책 사업”이라며 “건설산업 업역개편에 맞춰 전문성을 갖춘 건설업체 참여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에너지성능 강화와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