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간부회의 '확' 변했다
남해군, 간부회의 '확' 변했다
공부·토론·소통하는 공간으로 업그레이드
‘차이나는 남해클라스’ 전문가 특강 뜨거운 열기
남해 미래발전상 구체화 위한‘군정 상상 토론’도
  • 임재택 기자
  • 승인 2021.02.0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남해군청
사진제공=남해군청

남해군 간부회의가 단순 보고·지시하는 형식에서 벗어나 전 간부공무원들이 새로운 아이디어를 흡수하고 이를 바탕으로 남해군 발전 방향을 심도 깊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재편됐다.

9일 군에 따르면 올해 새해를 맞아 ‘혁신·소통·책임’을 주요 골자로 한 ‘적극 행정’을 군정 목표로 내세운 바 있으며 일환으로 간부회의 효율화 방안을 강구해왔다.

특히 간부회의를 타 부서와의 업무협업은 물론 최신 정책 방향을 공유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 시키겠다는 장충남 군수의 의지가 강하게 작용했다. 

군은 지난 1일 전 읍·면·장과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하는 확대 간부회의를 열어 기존 간부회의 방식에 변화를 꾀했다. 기존에는 국장·소장·과장들이 참석하는 간부회의와 읍·면·장 회의가 따로 개최돼 왔지만 군청과 읍·면간 정책소통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읍·면·장 회의를 폐지하고 확대 간부회의를 부활시켰다.

특히 확대간부회의는 각 국장들이 소관 부서 업무를 총괄해 보고하게 함으로써 ‘국 체제’ 강화라는 조직 개편 방침에 더욱 무게를 실었다.

지난 8일 열린 간부회의는 ‘차이나는 남해 클라스’라는 부제로 특강이 진행됐다. 이날 특강 제목은 ‘2021년 국내외 기후위기 대응, 탄소중립 전망과 과제’였으며 국무총리 그린뉴딜 특별보좌관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연구원이 강사로 나섰다. 향후 그린 뉴딜 정책의 추진 방향과 당위성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유진 연구원은 최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세계적인 흐름을 소개하면서 “‘탄소중립’이 향후 경제 성장 방향은 물론 생존의 문제까지 결정 지을 아젠다로 이미 자리잡았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국제사회가 ‘화석연료 사용 제로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해 나가면서 결국에는 각 경제활동 현장에서 일반화돼 있는 화석연료 보조금이 폐지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렇게 되면 남해군과 같은 농어촌 사회에서도 면세유 정책 폐지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농·어업 정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 이유진 연구원의 문제의식이었다.

이유진 연구원은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일을 해야 하는 상황이고 정부에서도 추진하는 그린뉴딜은 거스를 수 없는 현실”이라며 “기초 지자체 차원의 발빠른 기후위기 대응 정책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

강의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은 열기가 뜨거웠다. 간부공무원들은 ▲탈원전 정책의 주요 쟁점 ▲재생에너지 확산 방안 ▲탄소중립을 위한 데이터 기반 마련 ▲주민주도형 마을 발전소 설립 방향 등을 주제로 강사와 토론을 이어갔다.

군 관계자는 “매월 둘째주 ‘차이나는 남해클라스’에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해 공부와 토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라며 “강의 내용은 동영상으로 촬영해 전 직원들이 공유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셋째주 간부회의는 대형사업 및 주요 현안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각 부서간 협업 사항을 논의하고 성과와 미흡한 점에 대한  점검이 이뤄질 계획이다.

넷째주 간부회의는 ‘군정 상상토론’이 진행된다. 각 국별로 주요 현안을 발굴해 토론 주제로 제시하고 간부공무원들이 토론하는 방식이다. 기존 관행과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남해의 미래 발전상을 자유롭게 상상해보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부서간 협업과 소통의 계기를 마련해보자는 취지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지난 8일 “기후위기와 그린 뉴딜 정책에 대한 알찬 강의와 더불어 우리 부서장들께서도 심도 있는 질문을 통해 유익한 시간이 됐다”면서 “분야별 전문가를 초청해 군정의 발전과 전문적 소양을 갖추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장충남 군수는 또한 이날 강연 주제와 관련해 “앞으로 탄소중립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기후변화와 그린 뉴딜과 관련한 직제 개편을 고민함은 물론 각 부서별 정책을 추진함에 있어서도 기후 위기에 대한 문제 의식을 견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