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안전한 캠퍼스 선도모델 만든다
경상대, 안전한 캠퍼스 선도모델 만든다
교육부 시범사업, 경상대학교 안전인프라 구축사업 32억 원 투입
생활·교통·시설안전 영역으로 분류…발생 가능 범죄·불안감 획기적 예방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1.26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TV·비상벨·경광등·위치번호를 통합한 GNU 세이프 폴(GNU-safe Pole) 설치 전(왼쪽)과 후 모습. (사진제공=경상대학교)
CCTV·비상벨·경광등·위치번호를 통합한 GNU 세이프 폴(GNU-safe Pole) 설치 전(왼쪽)과 후 모습. (사진제공=경상대학교)

국립 경상대학교(총장 권순기, 이하 경상대)는 캠퍼스 내 범죄와 각종 안전문제를 해소할 선도모델을 개발하기 위해 경상대학교 안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26일 경상대학교 사무국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교육부 시범사업으로 32억 원 규모로 처음 추진된다. 이 사업의 핵심은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과 보안설비만을 확충하는 기존 방식을 탈피해 환경 디자인 중심의 도시 환경을 설계해 범죄를 예방하는 기법을 적용하는 것이다.

세부사업은 생활안전, 교통안전, 시설안전 영역으로 분류된다. 생활안전은 교육‧연구 활동으로 24시간 개방 운영되는 캠퍼스의 특성상 각종 범죄위험이 상존하는 점을 고려해 CCTV·비상벨·경광등·위치번호를 통합한 GNU 세이프 폴(GNU-safe Pole)을 개발한 후 통합상황실과 연계함으로써 비상상황에 신속히 대응 가능하도록 한다.

또한 학내 휴게공간과 녹지공간에는 셉테드 개념이 적용된 경관조명 설치로 사각지대 해소와 함께 쾌적한 쉼터 제공이 가능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안전 관련 정보를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건물과 시설물의 안전표지판도 정비한다.

교통안전을 위해서는 교통흐름을 방해하고 접촉사고가 빈번한 정문의 삼각형 교차로를 개선하고 원룸촌이 밀집한 북문 주변과 진입로가 협소한 남문 주변을 보행자 중심의 환경으로 개선함으로써 교통사고 위험을 해소할 예정이다.

시설안전은 소화기·소화전 등 소방설비에 통일된 디자인 개념을 도입하여 시인성을 강화하고 피난 유도시설을 재정비 한다.

이와 관련해 강석진 경상대학교 건축학과 교수(한국셉테드학회 부회장)는 “경상대학교의 캠퍼스 안전디자인 시범사업이 유형별 안전에 특화한 선도모델을 개발한다면 향후 후속 사업 유도 및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경상대학교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캠퍼스에서 발생 가능한 범죄와 불안감을 획기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