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코로나19 안전숙소 운영 점검
조규일 진주시장, 코로나19 안전숙소 운영 점검
진주시 안전숙소, 지난해 3월부터 해외입국자 등 2321명 이용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1.2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조규일 진주시장이 안전숙소 운영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진주시청)
21일 조규일 진주시장이 안전숙소 운영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진주시청)

조규일 진주시장은 21일 진주시가 코로나19 확산방지 시책으로 운영하고 있는 안전숙소를 방문해 시설 및 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조 시장은 시설 내 방역 조치상황, 이용자에게 제공되는 편의물품, 입・퇴실 진행절차 등을 점검하고 현장 근무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지난해 3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진주시 안전숙소는 해외입국자 등이 진단검사 후 결과가 통보될 때까지 임시로 대기하는 숙소이며 시내 호텔을 임대해 시청 공무원들이 24시간 교대 근무를 하며 숙소 이용자를 관리・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진주시가 집단발생지역 출신 대학생의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이들에게 배려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를 수 있는 장소를 마련하게 된 것이 안전숙소다.

이후에는 주로 유학생을 비롯한 해외입국자들이 이용하고 있으며 이 외에도 지역 내 집단감염 발생 시 시급히 검사를 받고 임시격리가 필요한 시민들에게도 제공됐다. 지금까지 해외입국자 2076명, 국내 집중발생지역 대학생 185명, 기타 이용자 60명으로 총 2321명이 안전숙소를 이용했다.

시 관계자는 해외입국 관련 확진자 4명이 배려검사 후 안전숙소 대기 중에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주시 안전숙소는 전액 시비로 운영되며 해외입국자 교통편의 제공과 함께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추진한 시책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