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진주시 이·통장 제주연수 감찰결과 기관 경고
경남도, 진주시 이·통장 제주연수 감찰결과 기관 경고
관련 공무원 3명 중징계, 2명 경징계 조치
도 지침 무시, 연수 강행 파장...기관경고, 관련자 엄중 문책
진주시, 경남도 감찰 결과 재심의 검토 할 것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1.01.1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경남도는 진주 이·통장 연수로 인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과 관련해 실시한 감찰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진주시는 경남도가 이·통장 단체여행 자제를 요청하고, 중대본에서도 11월에 국내환자 발생이 크게 늘어날 것을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보조금이 지원되는 제주도 단체연수를 결정하고 강행했다.

또 진주시는 이·통장 연수를 관내에서 실시하라는 자체 지침을 정해 읍·면·동에 통보해 놓고, 정작 이·통장협의회 연수는 제주로 결정하는가 하면, 경남도의 단체연수 자제 요청 공문을 읍·면·동에 전파하지도 않아 성북동에서는 이를 모른 채 제주연수를 다녀온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제주 연수 참가자의 방역관리 등을 위해 인솔공무원이 동행했지만, 일부 이·통장들이 제주 도착 첫날부터 유흥업소를 방문하는 등 개별적 활동을 했는데도 통제하지 못했고, 제주 연수 후 유증상자 진단검사 실시 등 방역수칙 안내가 소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는 진주시 이·통장 단체연수로 지난해 12월 15일 0시 기준 83명의 확진자가 발생한데 대해 이들의 입원 치료 등에 막대한 금액의 진료비가 소요, 밀접접촉자 2400여 명의 진단검사 비용 1억5000만여 원, 행정기관 폐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발생 등 직·간접피해로 지역사회에 큰 물의를 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진주시는 기관경고 조치하고, 단체연수를 결정하고 동행한 관련 공무원 3명은 중징계, 2명은 경징계를 조치했다.

도는 이외에도 이통장 연수를 다녀온 10개 시군에 대해서도 사실을 확인해 관련공무원과 부서책임자 등 39명을 경징계·훈계했으며, 해당 시군 부단체장에 대해서는 행정 총괄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주의 조치했다.

반면 이에 대해 진주시는 이‧통장 제주 연수와 관련 경남도의 감찰 결과에 재심의를 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주시는 경남도에서 단체 여행 자제 공문을 보낸 것은 맞지만 자제권고 기간이 10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며, 시의 이·통장 제주연수는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됐기 때문에 지침위반은 아니라는 것이다.

또 이 공문은 ‘권고’였지 ‘금지’가 아니었고 이․통장단의 코로나19 감염은 연수를 간 제주도에서 감염된 게 아니라 이미 이장 한 사람이 창원의 유흥주점에서 감염된 상태에서 연수를 갔기 때문에 제주도 연수 자체가 감염의 원인은 아니라고 밝혔다.

특히 경남도의 시‧군에 대한 이번 감사 결과를 보면 비슷한 시기에 도내 일선 시․군 이․통장단에서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에서 연수를 가졌으며, 심지어 진주시보다도 앞서 제주 연수를 가진 지자체도 있었지만 경징계․훈계에 그쳤다는 주장이다.

진주시는 이번 사태와 관련 “향후 진주시는 선제적 방역을 비롯해 코로나19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며 방역 모범도시 진주시의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