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국 의원, 진주 봉래동 사면재해위험 정비사업 7억 원 확보
강민국 의원, 진주 봉래동 사면재해위험 정비사업 7억 원 확보
지체된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추진
산사태 취약지역 항구적 재해 대책 마련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0.08.07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미래통합당 강민국 국회의원(진주 을)이 지난 5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진주시 봉래동 사면재해 위험지구 정비사업비’ 7억 원을 특별교부세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봉래동 서면밀집지역 내 산비탈면 급경사지 재해위험지구의 노후된 건축물 및 낙후된 축대 등을 정비해 항구적인 저감대책을 마련하는 정비사업에 사용한다.

진주시 봉래동 일원은 지난 17년 진주시 ‘풍수해저감종합계획’에서 사면재해 위험지구로 지정돼 집중호우로 인한 산사태 발생 등 재해위험이 높아 사면정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이번 강 의원의 특별교부세(예산) 확보로 17년도 위험지구 선정 이후 지체되던 정비사업이 봉래동 시민들의 재해안전망이 하루속히 구축될 예정이다.

강 의원은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급경사지 재해에 노출된 상봉동, 중앙동 시민들이 안전한지 걱정을 많이 했다”라며 “이번 특별교부세로 재난위험에 노출된 시민들의 안전망이 신속히 마련되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의원은 “앞으로도 진주에서 시급히 추진돼야 할 주요 현안사업들을 꼼꼼히 챙기고, 필요한 국비 확보를 위해 열심히 뛸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