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소방서, 자살의심자 신고 소방드론 활용 수색 펼쳐
진주소방서, 자살의심자 신고 소방드론 활용 수색 펼쳐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0.06.3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의심자 신고에 소방드론을 통한 수색 장면. (사진제공=진주소방서)
자살의심자 신고에 소방드론을 통한 수색 장면. (사진제공=진주소방서)

진주소방서(서장 김홍찬)는 지난 27일 오후 5시 30분 경 가족이 진주교에서 뛰어내린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현장에 출동해 소방드론을 활용한 수색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긴급 출동한 진주소방서 구조대는 곧바로 소방드론을 띄워 요구조자 수색에 나섰다.

다행히 가족의 신변을 확인했다는 경찰의 수색 종료 요청으로 수색을 마무리했다.

소방드론은 수색 범위가 넓은 곳 뿐 아니라 대원의 접근이 어려운 상황에서 입체적인 정보 수집에 유리하다.

김홍찬 진주소방서장은 “소방드론 하나로 수많은 구조인력을 대신할 수 있어 현장에서 큰 역할을 담당한다”며 “지속적으로 현장에 투입해 인명구조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