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진주 방문후 코로나19 ‘확진’
대구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진주 방문후 코로나19 ‘확진’
대구 신천지 교육생 23세 여성…진주시 고발조치 방침
  • 최하늘 기자
  • 승인 2020.03.1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신문
© 진주신문
© 진주신문
© 진주신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 확진자가 지난 8~10일 진주지역에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진주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11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에 거주하고 있던 자가 격리자가 A(23)씨가 고향인 진주를 방문한 뒤 확진자로 판정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대구 신천지 교회 교육생으로 소속으로 지난달 27일부터 3월 11일까지 대구 북구의 자가 격리자로 조치된 상태에도 불구하고 무단이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코로나19 검사 후 오후 8시경 부모님과 오빠와 함께 승용차를 이용해 진주로 이동했다. 오후 10시경 진주에 도착해 9일까지 고향인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에는 오후 7시 52분부터 8시 4분까지 다이소 진주 도동점을 방문했다. 매장 내 CCTV 확인 결과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1층에서만 물건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도보로 GS마트 진주 상평점으로 이동해 오후 8시 10분경 물건을 산 뒤 도보로 귀가했다.

진주시는 11일 오전 11시 45분경 대구 북구 보건소로부터 A씨의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A씨가 방문한 다이소 및 편의점과 자택 등을 방역 소독 후 폐쇄 조치했으며,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A씨는 11일 오후 2시 11분경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이송 조치했으며, 가족들은 자가격리 중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남도와 대구시는 이날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통계 수치에 대해 대구와 진주 중 발생지역을 놓고 질병관리 본부와 논의 중이다.

한편, 진주시는 11일 현재까지 퇴원자를 제외한 코로나19 전체 검사 의뢰자는 1391명으로 1285명이 음성 판정받았으며 106명이 검사 중이다.